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炭翁 權諰 先生禮學思想

金時晃 <慶北大 名譽敎授>

 

1. 머리말

 

炭翁 權諰 先生朝鮮 中期 宣祖 年間出生하였는데, 어려서부터 남달리 聰明하고 夙成하였으며, 父親 晩悔 先生潛冶 朴知誡 선생에게 배워, 모든 經書能通하였고, 諸子 史書를 널리 涉獵하였을 뿐만 아니라, 操存省察에 온갖 노력을 다하였으므로 當時 사람들이 顔子라고 指目하였다.

仁祖 初大君師傅薦拜됨을 시작으로, 孝宗 顯宗代까지 三十餘年間 벼슬길에 올랐으나, 임금으로부터 벼슬이 내렸다고 해서 한 번도 그냥 나아가지 않고, 선비의 禮讓 精神實踐하여 辭讓하는 글을 두 번 또는 세 번 네 번 까지 올려 自身의 뜻을 밝힌 것이 무려 70 餘回나 되었다.

그러는 동안에 임금의 信任은 더욱 깊고 굳어졌으며, 특히 禮學大家로서 朝野認定을 받아 諮問하는 등 와 관련된 國家 大事를 도맡아 처리하였고, 따라서 에 관한 글을 어느 누구보다도 많이 남겼다.

本稿에서는 이러한 先生의 선비 정신과 禮學者로서의 思想實踐 樣相을 살펴봄으로써 朝鮮 中期 이후의 禮學 硏究一助하고자 하며, 앞으로 위나라 禮學의 나아 가야할 方向模索하고자 한다. 禮學에 관한 資料가 워낙 많고 또한 어려워 禮學에 어두운 筆者로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일임을 自認하면서 基本的考察을 감히 시작하는 것이다.

 

2. 炭翁 先生生涯

 

年譜를 중심으로 炭翁 先生生涯를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先生朝鮮 宣祖 37年 甲辰(1604) 1225日 庚午 亥時漢城之 南小門洞 本第에서 出生하였다.

6: 丁母夫人 李氏憂

7: 坐則必跪 嘗往人家 主人勸令便坐 歸語家人曰 坐非跪不便 旣跪矣 又勸吾便坐 何也

9: 自入學以來 穎達夙成 能通諸經 博涉子史 又知 致力操存之方 時人 以顔子目之

18: 受學於 潛冶 朴知誡 先生之門 修悲慟錄

19: 丁晩悔 先生憂

21: 箚錄 閒居筆舌

23: 仁祖 4丙寅(1626) 與姊夫 沈修撰 之源 書論 啓運宮喪禮 仍著 別廟論

24: 發解 增廣初試 策文 以化民成俗 先生極言 治化之道 浦渚 趙相國翼 爲考官 以爲非俗儒文字 將擢首魁. 自畿內 攜家南徙 公州 儒城之炭坊里

25: 辨 趙有諸 街巷談禮 往拜潛冶先生

26: 秋 發解 監試初試

30: 正月 哭沈氏姊 有自警詩

32: 哭 潛冶先生 有祭文

33: 仁祖 14丙子(1636) 薦拜 大君師傅 不就 先生以爲 以蔭仕則 世臣所不辭 以儒賢則 吾非其人 呈狀得遆()

34: 仁祖 15丁丑(1637) 春 除 活人署 別提 不就

36: 築書室 號八吟齋 題八絶 身 家 國 天下 亂 飢 疾疫 道

37: 仁祖 18庚辰(1640) 夏 除 大君師傅 呈狀遞

38: 移寓 聞慶 晧巖山下 先生 猶以公州爲淺 乃踰嶺至聞慶 晧巖山下 僦屋而居 與村氓野老爲侶 與世相絶

40: 正月 人日 冠次子惟 家貧不能具禮絶 損行之而 詳記其節次 因題之 以惟兒冠禮儀 示子孫

42: 與愼獨齋 論儀禮問解 先生 以書往復 質疑 凡三十條 五月 昭顯世子薨 入縣庭 擧哀

43: 仁祖 24年 丙戌(1646) 除 宣陵參奉 辭不就

44: 除翊衛司 副率 不就

45: 仁祖 26戊子(1648) 十月 以侍講院 諮議 有旨召 呈狀遞

46: 仁祖 27己丑(1649) 五月 仁祖大王 昇遐 孝宗大王 嗣服 卽下別諭召 遂奔哭 闕門外上疏辭 別諭曰 當此國家罔極之日 益思稽古 讀禮之人 須體先朝 宣召之至意 先生謂 揆以吾分 雖不敢往 然國有大喪 不可坐辭朝令 須詣闕陳疏 疏在集中 批曰 省覽疏辭 不覺嗟歎 繼而有瞿然之心 所以嗟歎者 徒有長往之計而 不思幡然之意 所以瞿然者 以孤之才學 蔑如敬賢之誠 不足以動人 必有先見 不足與有爲之明也 反躬自省益切 愧懼之懷 須體至意 速爲就職 以慰如渴之望. 六月 付副司正 上疏陳情言 不敢當禮召之意 不待批而歸 又特下別諭召 授通德郞 除工曹佐郞. 七月 趁因山 赴闕謝恩 上疏辭 不許. 八月 因山旣畢 呈病而歸 十月 授朝奉大夫 除刑曹佐郞 辭不就

47: 自嶺外 返于炭坊

48: 三月 除 工曹正郞 辭不就

49: 哭萬松處士 有祭文 自殯至祥 凡五次

50: 定麗澤齋 大小士楷式 十二月 又除 工曹正郞

51: 四月 除 慶尙道 都事 辭不就

53: 孝宗 7丙申(1656) 正月 除侍講院 進善 再度呈狀 恩諭荐降. 三月 上疏辭 到全義縣 病不能進 又呈辭狀 卽命勿遞 從容調理上來 閏五月 入京再疏陳情 十二日 詣闕門外 卽命引對 遂入侍 陳情而退 留數日 出城往畿鄕 上聞之 卽下別諭追之 二十二日 還入城 上疏待罪 翌日 又上疏辭 授宣略將軍 行龍驤衛副司直 六月 初三日 王世子 出時敏堂 講論語 管仲知禮章 初四日 經筵講 大學衍義 講訖 諰曰 臣在田野 竊聞聖上 有不忘中國之志云 果若有志則 尤宜夙夜不懈 終始無間也 若使一號令一擧錯 皆可爲萬民之所服則 人將曰 有君如此 何事不做 皆有愛戴之心 爭懷死上之志 如此然後 可成大事也’ ’ 初五日 入侍 書筵再講 王覇之辨 初九日入侍 書筵講 仁無內外精粗之殊 十一日入侍 書筵講 存養之工 二十二日 上疏辭 翌日又上疏辭 授朝散大夫 除司宰監 僉正 上疏 乞解官歸鄕 不許 七月 上疏乞歸 不許 十六日 更上疏辭 十八日 將陳疏待罪 疏未及 上右相 沈公之源 爲陳病實狀 始許姑歸 繼下傳旨 旣出城 拜疏謝恩 八月 除司憲府 掌令 呈狀遞 九月 授定略將軍 行龍驤衛 副護軍 十一月 再疏以掌令 呈狀遞

54: 孝宗 8丁酉(1657) 二月 除司憲府 執義 呈狀遞 五月 又拜執義 下別諭召 縣道呈疏辭 不允 上疏辭 不允 七月 三度呈疏辭 移授 進善 有旨召 九月 赴闕上疏 待罪 上疏辭 食物 入侍書筵 特命繼粟繼肉 該司修舍 太醫問疾 惶恐疏辭 不許 十月 上疏請行會講 入侍書筵 講孟子伐燕章 後三日 上疏辭職 不許 十一月 上疏 論經筵 文義 及鄭之問 漏綱之罪 是冬 累入侍經筵 陳治道

55歲 孝宗 9年 戊戌(1658) 正月 授中訓大夫 上疏乞遞因辭 粮饌之賜 二月 連上疏辭 仍進 尹宣擧 儒服進對事 又 上疏辭職 因請 瘞道殣 擢拜 通政大夫 承政院 同副承旨 兼經筵 參贊官 上疏辭 不許 再疏辭 不許 三疏辭 不許 四疏辭 得遆 旋除 侍講院 贊善 兼 有輸祿之命 上疏辭 再疏乞遞 不允 三上疏 乞遞 不許 遣醫看病 入侍經筵 進講 後病劇 疏辭不許 三月 再 入侍 經筵 三入侍 書筵 四月 初五日 上疏辭職 不許. 七日 上疏辭 不許. 十日 上疏辭 不許 翌日 上疏辭 不許. 十六日 上疏辭 不許 翌日 上疏辭 仍論 大同三稅 二十八日 上疏論兵糧 六月 上疏辭 卽出城 七月 特遣禮郞 傳諭 敦勉勸留 承諭後 上疏乞退 不許 遞拜 折衝將軍 僉知中樞府事 禮曹佐郞 柳炅 齎傳旨 追到仁川 卽還入城 九月 上疏辭 出城 往留仁川 禮郞 姜好奭 齎傳旨追到 命承旨 撰別諭召 十月 縣道上疏辭 不允 特下別諭召 再疏辭 十一月 除右副承旨 上疏乞遞 不許 再疏許遞 旋付西樞 與眉叟許公 書請篆十字家訓

56歲 孝宗 10年 己亥(1659) 二月 特下 別諭召 上疏辭 乞寢成命 三月 自仁川 歸家 上辭疏 未及上 別諭召 又上疏辭 不許 除侍講院 贊善 有旨馹疏 上疏辭 不允 又上疏乞遞 不允 閏月上疏辭 不許 四月 上疏乞遞 仍請蠲免 兒弱番市 五月 甲子 孝廟昇遐 入縣庭擧哀 己巳 入縣庭成服 顯廟嗣服 六月 別諭召 呈病疏不就 七月 赴哭 闕門外 特命繼廩 如先朝時 十月 上疏論 保護聖躬 及請減賜倭米 製進 大行大王輓詞 十一月 除兵曹參知 上疏辭不許 再疏乞遞 不許 三疏乞遞 不許 遂拜職 上疏乞遞 仍請卹災傷 再疏乞遞 申請卹災傷 勿收兒弱番市 十二月 特陞嘉善大夫 拜漢城府右尹 上疏辭 不允 再疏辭 不允 遂就職 撰 始祖 高麗太師神道碑銘

57歲 顯宗 元年 庚子(1660) 正月 以右尹 兼知義禁府事 二月 上疏 論北路卹災 及戶籍寬限 四月 上疏請退 兼論 大王大妃服制之不當朞 尹善道之不當罪 疏入政院 費辭論斥而後入啓 先生卽出城 翌日 副提學 兪棨 上箚極斥 三司俱發 至廣州 素谷先壟下止焉 爲營晩悔公墓表 送次子惟 請碣文於晩沙沈公 與眉叟許公書 請碣額篆

58歲 留素谷

65歲 留素谷 十二月 敍拜 漢城府 左尹 呈病不就

66歲 正月 付 副護軍 春 搬歸 炭坊之舊庄

69歲 顯宗 13年 壬子(1672) 正月 二十四日 辛未 終于寢 訃聞 特贈正二品職 三月 乙卯 葬于普文山 南麓 沙汀邨之翰林谷

顯宗 14年 癸丑(1673) 贈 議政府 左參贊 兼五衛都摠府 都摠官 二月 禮曹正郞 李尙翼 奉命來致祭

肅宗 18年 壬申(1692) 建書院於 炭坊道山之上 翌年 癸酉(1693) 書院成 四月 季丁 竝晩悔先生 位版奉安

 

3. 炭翁 先生禮學思想

 

1) 上疏辭 乞退一貫官職 生活

 

先生에게 처음으로 벼슬이 내려 진 것은 33때인 仁祖 14丙子(1636)으로 大君師傅가 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에 나아가지 않고 先生以蔭仕則 世臣所不辭 以儒賢則 吾非其人이라 하며 呈狀得遞하였다. 이것이 벼슬을 辭讓하는 처음의 上疏이다.

當時 王이 선생에게 除授한 벼슬을 살펴보면 대략 다음과 같다.

 

大君師傅 宣陵參奉 翊衛司 副率 侍講院 諮議 仁祖大王 昇遐 卽下別諭召 付副司正 通德郞 工曹佐郞 朝奉大夫 刑曹佐郞 工曹正郞 工曹正郞 慶尙道 都事 侍講院進善 宣略將軍 行龍驤衛 副司直 經筵講 大學衍義 書筵再講 朝散大夫 司宰監 僉正 司憲府 掌令 定略將軍 行龍驤衛 副護軍 司憲府 執義 又拜執義 進善 入侍書筵 累入侍經筵 中訓大夫 通政大夫 承政院 同副承旨 兼經筵 參贊官 侍講院 贊善 孝廟昇遐 別諭召 入侍經筵 進講 三入侍 書筵 折衝將軍 僉知中樞府事 右副承旨 西樞 侍講院 贊善 兵曹參知 嘉善大夫 拜漢城府右尹 以右尹 兼知義禁府事 漢城府 左尹 副護軍

 

이와 같이 이 벼슬을 내리면 반드시 上疏辭하였고, 한 번도 그대로 받아들인 적이 없었다. 上疏辭不許하면 允許할 때까지 再疏 三疏 四疏를 거듭하였다. 그래서 33歲 時부터 66歲 時까지 34年間에 걸쳐 무려 70회의 上疏辭를 올렸던 것이다. 그런 데도 은 대부분의 上疏辭不許하였다.

선생과 당시 임금인 孝宗과의 關係와 서로의 心中 處地를 토로한 朝鮮王朝實錄의 기록을 살펴본다.

 

上曰 所言皆非偶然之意也 顧此寡昧 才智不逮 學力未充 不免有過擧 欲賴爾等 匡救之力 而爾等 每有遐擧之意 予以是爲嘆 諰曰 立朝事君 豈非至願 而臣父嘗戒臣曰 不願登科 不願做官 臣敬受此戒 未嘗暫忘 惟欲退守愚分矣

(임금이 대답하기를 말한 뜻이 모두 범연한 것이 아니다. 생각해 보면 不德한 나는 재주와 지혜가 미치지 못하고 學問이 충분하지 않아 잘못된 행동을 면치 못한다. 그래서 구제하고 바로잡는 그대들의 힘에 의지하고자 하였는데, 그대들이 늘 멀리 떠나려는 뜻만 품고 있으니 나는 늘 이것을 탄식하고 있는 것이다. 權諰가 아뢰기를 조정에 있으면서 임금을 섬기는 것이 어찌 지극한 소원이 아니겠습니까 마는 의 아비가 신에게 警戒하기를 科擧 及第를 바라지말고 벼슬하기를 원하지 마라 하였으므로, 신은 이 訓戒를 삼가 지켜 잠시도 잊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다만 물러나 어리석은 저의 分數를 지키고자 하는 것입니다.)

 

人間本性 天性仁義禮智信에 있어서 辭遜謙讓根本 思想으로 하는 것이다. [禮記 曲禮上]禮有三辭 初曰禮辭 再曰固辭 三曰終辭라고 하였는데 先生은 이 根本 정신을 徹底하게 實行하였다.

 

2) 禮學大家認定

 

先生에게 薦擧完城君 崔鳴吉箚子를 살펴보면 그 高潔하고 훌륭한 人品名儒가 될 수 있는 資質을 갖추고 있다고 極讚하였다. 이 때 先生 33였다.

 

完城君 崔鳴吉 上箚曰 --- 學生權諰 名父之子 志行雅潔 皆可謂一時之佳士 人固未易量 譬如谷蘭荊璞 色香未吐 誠能就如拂拭 增其光價則 安知後日 名世之儒 不出於此輩人乎

(학생 權諰는 이름 있는 아버지의 아들로서 뜻과 행실이 맑고 깨끗합니다. 이들은 모두 한 시대의 훌륭한 선비라고 할 만합니다. 사람은 참으로 알아보기 쉽지 않으나, 비유하자면 이들은 계곡에 핀 난초나 荊山에 묻힌 璞玉의 향기와 빛을 토해내지 못한 것과 같습니다. 참으로 그들을 떨어주고 닦아주어서 光彩를 더하게 한다면 어찌 뒷날 이름을 떨칠 名儒가 이들 중에서 나오지 않을지 알 수 있겠습니까.)

 

선생 45歲時 世子侍講院 諮議除授되었을 때도 [仁祖實錄]에는

 

宋時烈權諰는 모두 出仕하지 않았는데 學問으로 일컬어졌다

 

記錄되어 있다. 그리고 이튿날 記錄

 

贊善 金集 贊善 宋時烈 諮議 權諰를 대우하여 역말을 타고 上京하게 하였는데, 丙子胡亂 以後 朝廷에서는 驛路疲弊되었다는 이유로 모든 侍從臣들에게 역말을 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으나, 이런 이 있은 것은 寵愛하고 對偶해서 였다

 

고 하였다. 先生 年譜 46歲條에 보면 仁祖大王昇遐하였을 때 누구보다도 먼저 先生讀禮之人으로 특별히 불러 國喪하도록 하였다 고 되어 있다. 이에 대한 王朝實錄의 기록은 아래와 같다.

 

大臣 會殯廳 啓曰 金尙憲 以宿德元老 扶病奔哭 群情方倚以爲重 而卽將退歸 請諭令仍留 同參議諡 且參議金集 及宋浚吉 宋時烈 權諰 李惟泰 俱是讀書之人 請諭道臣 乘馹上來 上從之

(大臣殯廳에 모여 아뢰기를 金尙憲德望이 있는 元老로서 병든 몸으로 달려와 을 하였습니다. 사람들이 그에게 의지하여 중하게 여기고 있는데 곧 물러나 돌아가려 하니, 그대로 머물러 있으면서 諡號議論하는데 同參하게 하소서. 그리고 參議 金集 宋浚吉 宋時烈 權諰 李惟泰 등도 모두 글을 읽은 사람들이니, 道臣에게 分付하시어 역말을 태워 올려보내게 하소서 하니, 이 따랐다.)

 

同春 宋浚吉 선생의 上疏에서도 선생의 學問德望이 중하니 특별히 불러 經筵入侍하도록 하라고 하였다.

 

執義 宋浚吉 上疏曰 --- 惟我世子 玉質幼冲 如金在鎔 輔養之道 尤不可疏略 --- 如李惟泰 權諰等 亦學識淹博 智慮深遠 士望甚重 如臣癃孱蒙陋 亦得猥侍帷幄 而惟此兩臣 尙在遠外 粃在糠前 臣實媿之 臣願特賜收召 俾侍經席可乎

(執義 宋浚吉上疏하기를 --- 우리 世子께서는 玉質幼冲하시어 금이 鎔鑛爐에 있는 것과 같으니 輔養하는 도리를 소략하게 해서는 더욱 안됩니다. --- 李惟泰 權諰 亦是 學識이 깊고 넓고 智慮深遠하여 선비들의 우러름이 매우 중합니다. 같은 늙고 잔약하고 못난 사람도 또한 帷幄에서 모시고 있는데, 오직 이 두 신하는 아직도 먼 밖에 있어서 쭉정이와 겨가 옆에 있는 것과 같으니 신은 실로 부끄럽습니다. 특별히 부르셔서 經筵入侍하도록 하시기를 원합니다.)

 

이상 여러 가지 記錄에 나타난 것들은 선생의 學問이 깊고 德望이 높다는 것이 이미 모든 선비들과 朝廷臣僚들에게 널리 認定되었음을 증명하는 것이며, 특히 禮學者로서 에게 깊은 信任과 사랑을 받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3) 先生禮學 槪觀

 

(1) 禮學 關係 著述槪觀

 

선생의 文集 12卷中 禮學關係되는 論著文集目錄을 중심으로 살펴보면 대략 다음과 같다.

 

卷三 : 疏 收議

論大王大妃服制 及 尹善道 按律疏 <庚子(顯宗11660) 四月日>

孝宗大王 因山時 收議

卷四 : 書筵講義

講論語 管仲知禮章

卷九 : 雜著

家禮 喪服私記 <後來自考 云强解之病>

爲後論

父有廢疾 孫爲祖後論 <辛巳(仁祖 191641) 三月>

國家繼統圖

別廟論

潛冶先生說 僣疑

辨趙有諸 街巷談禮

國喪私服解

天子立庶子 爲太子薨服議

卷十 : 雜著

與愼獨齋 論儀禮問解

別錄

惟兒 冠禮儀 <癸未(仁祖 211643) 正月 人日>

答 沈秀才益相 問

答 權以規 問

答 再問

答 黃羽漢 問

與 尹美村 論婚禮 幷圖

次男婚書

仲女 受幣後覆書

族孫 以規婚書

 

이상에 列擧한 것에는 與答書上疏文에 속에 들어 있는 禮說이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2) 別廟論

 

선생의 禮學仁祖 4丙寅年(1626) 23姊夫修撰 沈之源와 편지로써 啓運宮喪禮하고 이어서 別廟論을 지은 것으로 시작된다. 이에 대한 年譜 기록에는

 

與姊夫 沈修撰 之源 書論 啓運宮 喪禮 仍著 別廟論

 

이라 했는데, 啓運宮元宗이며 仁祖의 어머니인 仁獻王后를 말하는데, 綾城具氏 左贊成 綾安府院君 思孟宣祖 11(1578)에 태어나 仁祖 4(1626)에 죽었다. 宣祖의 다섯째 아들 定遠君(元宗)에게 출가하여 仁祖를 나았는데, 1623仁祖反正이 이루어져 仁祖王位에 오르자 府夫人進封되고 宮號啓運宮이라 하였다. 仁祖 10(1632)吏曹判書 李貴奏請으로 定遠君宗號元宗으로 정함에 다라 仁獻王后追封되었으며 능은 章陵이다.

仁祖 4丙寅啓運宮이 죽자 追崇議論이 세 가지로 일어났는데, 完城 崔鳴吉別廟를 주장했고, 沙溪 金長生 潛冶 朴知誡 冶谷 趙克善 方叔 李義吉 등의 國家繼統圖 宗廟圖三에 따른 諸公들의 主張이 각각 달라 大略辯論이 있었는데, 선생은 別廟論을 지은 듯한데 別廟論文集 卷九에 있다. 別廟라는 것은 별도로 禰廟를 세운 것이다. 이것은 大院에는 禰位할 수 없기 때문에 宗廟와는 별도로 사당을 지어 받드는 것이다.

 

(3) 辨 趙有諸 街巷談禮

 

年譜先生 25歲時 冶谷 趙有諸 克善街巷談禮를 변론하기 위해 潛冶 朴知誡 선생을 往拜하였다 했고, 文集 卷九 雜著原文이 있다. 처음에 기록한 내용을 들어 본다.

 

有諸 趙克善이 말하기를 主上宣祖를 이어 正適이 된다면 大院君 또한 당연히 正適이 되어야 한다는 것은 至當한 것이 아닌가 한다. 大院君正適이 될 수 없는 것은 史皇孫가 될 수 없는 것과 같다. 史皇孫昭帝의 아들이다. 어찌 宣帝父子가 될 수 있겠는가.

大院宣祖庶子이다. 대체로 사람의 이 되고 가 되는 것은 자기 아버지로부터 정해진다. 어찌 그 아들을 기다려 변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庶子를 세워 正體로 삼는 것은 곧 아버지의 일이다. 어찌 지식이 할 수 있는 것이겠는가. 大院이 살아 있을 때 참으로 당연히 宣祖를 이어 適嗣로 삼아야 하는 것이지, 주상이 바로 大統을 이어 받는 것은 참으로 옳지 않다.‘ 以下 省略

 

(4) 惟兒 冠禮儀

 

先生 40仁祖 21癸未(1643) 正月 人日次子 惟冠禮를 행하였다. 長子 愭公冠禮는 선생 36세 때 이미 행하였던 것이다. 年譜

 

家貧不能具禮 絶損行之而 詳記其節次 因題之 以惟兒冠禮儀 示子孫

 

이라 하여 집이 가난하여 를 갖출 수 없으므로 絶損하여 행하지만 그 절차를 상세히 기록하여 惟兒冠禮儀라고 하여 자손들에게 보인다하였다.

具體的內容此後 다시 자세히 考察하기로 한다.

 

(5) 與愼獨齋 論儀禮問解

 

先生 42沙溪 先生儀禮問解에 대하여 愼獨齋往復書三十條에 걸쳐 質疑하여 한 것이다. 文集 卷十 雜著에 있다.

 

竊謂 儀禮問解之書 老先生時 已編集而名之 則今此書名 似當儀禮問解類聚 凡例第一條起頭 似當有 先人儀禮問解六者 序頭所撰述三字 似當作書字 校讎 似當酌刪約 類聚以五字 彙分之上 似有而今二字 若老先生時 凡禮疑問答 編輯成卷而已 未有書名 則今只云 儀禮問解 無類聚字 無妨 有之亦可乎 凡例起頭 則似當有 先人平日疑禮問答八字 序頭纂述二字 似當作辨答 校讎二字 似當作類聚 未知如何 豈淸老 直以此書 爲老先生自編 而先生校讎 淸老不在 更無商量 今以輒改爲未安 則註其下 如釋經某 當作某之例耶 且竊觀 凡按以下論說 或似老先生說 或似先生說 未知如何 凡當分註雙書字 皆今追解耶 然則 凡例第三條 有所論辨上 似欠今字 鄙懷如此 不敢自隱 僭易開稟 以備採擇 惶恐之至

 

라하고, 別錄 序頭

 

臆見僭妄 所不敢發口 而疑思問 古訓也 敢此仰凟就正 伏乞鐫

 

라고 한 뒤 第一卷 第二卷 第四卷으로 나누어 條目條目 論辨하엿다.

 

(6) 講論語管仲知禮章

 

先生 53歲 丙申年 六月 初三日王世子時敏堂에나셔서 書筵에서 論語 管仲知禮章하였는데 講官이 끝난 다음 선생은 論語 管仲知禮章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논하였다.

 

臣諰曰 蘇氏說 修身齊家 以及於國 是謂大器 猶規矩準繩 先自治而治人者 乃古聖人 相傳常法 故必學問敬愼 先治其心身 不然 己未正則 雖有一匡天下大功業 議諸君子之正道則 大相遠矣 管仲元無心身工夫 故至於奢而犯禮 謂之大器則 誠未也 奢與犯禮 雖匹婦欲修身齊家者 不可不愼 況帝王家 有天下國家之貴 尤不可不愼矣 自天子以至於庶人 苟過其分 凡爲奢爲僭 故必守其分 寧不及 愼無過 毫釐之差 不可忽乞加惕念 纔涉奢與犯禮 須卽審愼焉 仍復曰 少聞長老之言 臣僚於世子之前 稱小人 不稱臣 是卽 別嫌明微之義 古人稱臣 雖非君上 同輩亦多有之 如沛公與項羽言 將軍戰河北 臣戰河南 王陵 平 勃相語 亦曰 定劉氏後 君不如臣 況臣民之仰世子 正如君父 古語稱儲君 臣僚之稱臣何妨 但世子前言之 欲愼禮則 勿許稱臣 似盡善盡美 亦在敬信中一事也 臣諰曰 國家置講官設書筵 豈爲文具 時開書筵 略具講誦而罷 恰似應文供事而已則 誠何益之有 講說之際 乞須留念 敬待院僚 莫曰 渠何知傾心采聽 乞須親愛宮僚 如朋友 不必講時 燕間引接 或論義理 或討文字 或說古今事 或時閒說話 苟親之敬之 情義相孚而求相益則 閒說話中 亦不無有益矣’ <以下 省略>

 

(7) 世子前 稱臣問題

 

53歲 世子에게 稱臣하는 問題提起하였다.

 

[孝宗實錄 7丙申 (1656) 65일 조에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權諰가 세자에게 고하기를, 宮僚 대하기를 마땅히 친구 대하듯 해야 합니다. 하니, 세자가 이르기를 모든 宮僚들도 오히려 이와 같이 해야 하는데, 더구나 權諰께서 禮遇하는 자이니, 앉아서 그 를 받을 수 없다. 하고, 이에 進講할 때에 서로 을 하자고 下令하였다. 이 그 소식을 듣고 禮官으로 하여금 품의 결정케 하였다.

禮曹에서 回啓하기를, 王世子書筵을 열 때에 宮僚들이 나아가 뵙는 데에는 전부터 늘 행하던 儀節이 있습니다. 이는 실로 祖宗께서 만들어 놓은 법이니, 지금에 이르러 갑자기 고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權諰宮僚 대하기를 친구 대하듯 해야 한다고 한 것은 궁료들을 대할 때에 자신의 尊貴함를 잊고 친구처럼 친근하게 대해야 한다는 것에 불과할 뿐이고, 반드시 서로 을 하는 儀節에 있지는 않을 것입니다.

지금 만약 서로 하는 예를 시행하면 비록 선비를 좋아하고 스스로 謙遜하는 王世子에는 빛이 나겠지만 權諰가 반드시 감당하지 못할 것이며, 더구나 자기가 스스로 말하고 자기가 먼저 禮遇를 받으면 더욱 불안할 것입니다. 왕세자가 선비를 존중하고 어진 이를 예우하는 뜻에 있어서 어찌 꼭 그 불안하게 여기는 바를 억지로 시켜야겠습니까. 또 친히 하여 친구처럼 여기는 것은 마음이니 안에 있는 것이고, 하여 禮遇하는 것은 모습이니 밖에 있는 것입니다.

안에 있는 마음을 힘쓰지 않고 밖에 있는 모습을 먼저 일삼는 것은 또한 徵士가 나아와 諫言한 본뜻이 아니니, 시행하지 마소서 하니, 下敎하기를, 禮官은 그 예의 可否를 말하는 데 그치면 될 텐데 그 안에 있는 마음을 힘쓰지 않고 밖에 있는 모습을 먼저 일삼는다는 등의 말로 일부러 쓸데없는 말을 만들어 비난하는 뜻을 보였으니, 이 무슨 마음인가. 가 비록 너무 중하다고 하더라도 원래 나쁜 일이 아닌데 回啓한 것 중에 또한 적당치 않은 말이 많으니, 몹시 놀랄 만한 일이다. 세 당상을 아울러 엄중히 추고하라. 하였다.

政院에서 아뢰기를, 王世子께서 權諰宮僚 대하기를 친구 대하듯 해야 한다고 한 말을 인하여 그 뜻을 미루어 書筵을 열 때에 禮貌를 더하려고 하였으니 매우 훌륭한 擧錯입니다. 該曹에서 만약 일상적인 의절을 고치는 것을 어렵다고 여겼다면 다만 마땅히 에 근거하여 稟裁하기만 하면 되었을 텐데 지금 회계할 때에 쓸데없는 말이 많고 너무 지나치게 분석하였으니, 嚴旨가 내려진 것은 실로 당연합니다.

다만 비난하였다는 말씀을 가지고 본다면 어찌 그것이 본뜻이겠습니까. 이로 인해 엎치락뒤치락하여 만약 權諰로 하여금 털끝만큼이라도 스스로 불안한 마음을 가지게 한다면 그 예우하려는 훌륭한 世子의 뜻에 도리어 해가 있을 것입니다. 하니, 그러면 추고하지 말라고 답하였다. 서로 하는 예도 시행되지 않았다.

왕세자가 贊善하는 예를 행할 것을 청하자 許諾하였다. 前日 進善 權諰가 왔을 때 세자가 하는 예를 행하고자 禮官에게 의논케 하였더니 不可하다고 하였으므로 中止하였다. 이 때에 이르러 세자가 講院命令을 내리기를, 지금은 贊善職級前日과는 다르니 서로 만날 때 하는 를 행하고자 한다. 하였다.

講院에서 禮曹로 하여금 하여 措處하도록 청하니, 禮曹에서 아뢰기를, 지금 왕세자가 하는 예를 행하고자 하는 것은 참으로 선비를 높이고 어진 이를 禮遇하려는 훌륭한 뜻에서 나온 것으로서 慣例에 얽매이지 않아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贊善職秩賓客과는 차이가 나나, 서로 읍하는 예는 또한 前例에 없으므로 禮曹에서 감히 마음대로 정할 바가 아닌 듯합니다. 전하의 재결에 달려 있습니다. 하자, 이 이르기를, 世子의 뜻을 따라야 할 것이다. 하였다.

 

 

(8) 豪華 喪禮 是正

 

56歲 孝宗 10己亥(1659) 317戊申 國編 影印本 36-178 上右 上左] ‘僉知 權諰上疏曰 臣竊聞 大君大臣之喪 自上命造廬幕 是誠親親 敬大臣之政 所不可已也 然墓下齋祠 豈必奢麗 中間僕隸 操弄驕恣之際 列邑不堪其苦 此亦荒政憂遑之時 所不可變通者乎

(신이 들으니 大君이나 大臣喪事廬幕을 지으라고 위에서 분부하셨다 합니다. 친척을 친근히 하고 대신을 경애하는 정책은 그만둘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무엇 때문에 꼭 무덤 아래 齋舍祠堂奢侈하고 豪華롭게 해야만 합니까. 중간에서 奴僕 무리가 마음대로 戱弄하고 驕慢 放恣할 때에 여러 고을이 그 고충을 견뎌 내지 못하고 있으니, 이 역시 飢民 救濟 정책으로 걱정하고 驚惶 없는 때에 달리 변통할 수 없는 일이 아니겠습니까.)

< 以下 略. 다음 에 계속함.>

 

 

 

 

 

 

 

 

 

 

 

 

 

 

 

 

 

 

 

 

 

 

 

 

 

 

 

 

?